국민안전처, ‘2015 안전혁신 업무계획’ 발표 > 공지사항


공지사항

국민안전처, ‘2015 안전혁신 업무계획’ 발표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5-01-22 12:56 조회553회 댓글0건

본문

[소방방재신문/FPN 신희섭 기자] = 앞으로 전국 어디든 재난 등의 안전사고가 발생하면 육상에서는 30분 이내, 해상에서는 1시간 이내에 특수구조대가 도착해 현장대응을 하고 국민 모두가 연령별 특성에 맞는 생애주기별 안전교육을 받게 된다.
 
또 원자력 발전 전 과정의 안전시스템이 강화되며 방사능 방재와 사이버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전담 조직도 구성된다.
 
국민안전처(장관 박인용)는 21일 안전관리 관계부처와 합동으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‘2015년도 안전혁신 업무계획’을 박근혜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.
 
이날 발표된 국민안전처 ‘안전혁신 업무계획’에는 제도와 점검, 인프라 보강, 교육 확대 등 4대 분야의 8개 핵심 세부과제가 담겨있다.
 
지난 20년간 발생한 대형사고를 분석한 국민안전처는 제도와 안전점검, 교육ㆍ문화, 인프라 분야에서 유사한 문제점이 지속적으로 반복돼 왔다는 결과물을 토대로 이를 혁신할 수 있는 정책방향과 과제를 선정했다고 이날 밝혔다.
 
브리핑에 나선 박인용 장관은 “핵심정책들을 안전혁신 마스터플랜에 담아 통합적이고 체계적으로 관리 되도록 할 계획”이라며 “중앙안전관리위원회와 안전정책조정회의를 수시로 가동해 안전혁신 정책들이 차질 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하나하나 꼼꼼하게 챙기겠다”고 강조했다.
 
박 장관은 또 “안전관련 유관부처 및 지자체와의 협업을 강화해 앞으로 정부의 안전관리 역량을 극대화할 것”이라며 “국민들이 안심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”이라고 전했다.


<출처 : 소방방재신문 http://www.fpn119.co.kr/>

[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15-01-22 13:09:16 최신뉴스에서 이동 됨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